<앵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오늘(9일)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대사를 만나 한미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SNS 발언으로 논란이 된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에 대해선 당이 거취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오늘 캐슬린 스티븐스 전 미국대사를 만납니다.

스티븐스 전 대사는 주한대사 시절 '심은경'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던 대표적인 '지한파' 인사입니다.

오늘 만남은 스티븐스 전 대사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는데, 이 자리에서 한미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오후에는 김대중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에 이어 한국경영자총협회 간담회에 참석합니다.


부적절한 발언으로 연일 논란이 되고 있는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거취 문제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노 공동선대위원장은 코로나 재난지원금을 '개밥'에 빗대 "개돼지가 되지 말자"고 쓰거나, "김구는 국밥 좀 늦게 나왔다고 사람 죽인 인간"이라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노 위원장은 SBS 기자에게 "이승만을 폄훼하고 김구만 드높이는 사태를 비꼬고 싶었다"며, "자신은 한 번도 5·18을 폭동이라고 규정한 적이 없고, 의견 개진을 막는 행태를 비판한 것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 위원장을 추천한 국민의힘 중진 의원 측에도 사퇴할 의사가 없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오늘 군 장병을 위한 복지 공약을 발표하고 육군 1사단을 방문하는 등 '국방 행보'에 나섭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미래세대를 위한 노동 개혁 10대 과제'에 대한 토론회에 참석합니다.

Keywo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