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의 발효유 불가리스가 코로나19를 억제한다는 '셀프 연구 결과'를 남양유업 측이 발표한 뒤 주가가 이틀째 출렁거렸습니다.

남양유업 항바이러스연구소장은 어제(13일) 한 심포지엄에서 남양유업 연구소를 통해 시험관 세포 시험을 진행했는데 불가리스가 코로나19를 77.8% 억제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질병관리청은 해당 연구가 인체를 대상으로 전혀 시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 몸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원리를 검증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권상희 질병관리청 손상예방관리과장은 "사람이 요구르트를 먹었을 때 소화기관을 통해서 체액으로 반영될 때, 세포 옆으로까지 어떤 물질이 어떤 형태로 도달할 수 있는지 검증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단순히 세포 옆에 주었을 때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인체 내에서 같은 기전으로 작용한다고 볼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남양유업 측은 동물세포를 추출해 시험관에 든 세포에 코로나19를 감염시키고 그 위에 불가리스를 부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금융당국은 남양유업이 공시를 발표한 것이 아니고 회사 행사 내용으로 주가가 오른 것이라서 제재할 방법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주식을 사고판 정황이 있는지 등은 살펴보고 있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Keywords: